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너 누구니? - 히말라야 허니써클 (Himalayan Honeysuckle)-덧붙임-
    농장주변이야기 2022. 8. 5. 05:09

     

    여름이 한창 인 꽃밭에

    붉은 다알리아들이 많이 번졌다.

    온통 붉은 색 이네.

     

    빨강은 강한 색이라 너무 많으면 

    아름답기 보다 지루하고 고개를 돌리게도 한다.

     

    그 동안 많이도 동네에 나누었는데도

    끊임없이 번식 하네.

     

     

    올 가을엔 한 무더기만 남겨야지.

     

     

     

     

     

     

     

    붉은 다알리아 사이에 또 붉은 꽃을 피우는 

    두 해 전 쯤 어디선가 날아 와 자리 잡은 이 풀.

     

    가지 끝에 조롱조롱 달리는 예쁜 꽃이 신기하다.

     

     

     

    다년생 으로 해마다 나오더니 

    올해는 내 키를 훌쩍 넘고 꽃도 많이 피우고

    빨간 열매들도 조롱조롱 달고 있네.

     

     

     

    뜰에 오는 이웃들에 소개하니

    다 들 초면이란다.

     

    꽃도 잎도 자세히 들여다 보고

    겨울에 잎 떨구고 나서도 대나무 가지 처럼  청청 초록으로 남아 있는 줄기도 

    신기한 듯 들여다 보고 보여주고.

     

    초목의 신상을 알려주는 앱을 구태여 쓰지 않고

    모르는 관계를 유지하며 은근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즐겨왔다.

     

     

     

     

     

    어제

    마리아가 시누이 린다 랑 뜰에 왔다.

     

    마리아는 남편과 이혼을 했지만 하나 뿐인 시누이랑 여전히 자매 처럼 사이좋게 지낸다.

     

    지난 봄엔

    물 건너 병원에서 작은 시술을 하는 마리아를 돕기 위해 네 시간을 운전 해서 오더니

    이번 여름엔 마리아네 집 대청소를 하려고 근 일주일간 이나 왔다고.

     

    내일이 떠나는 날이라

    짬을 내서 왔다.

     

     

    문제의 빨간 꽃과 베리를 맺는 식물을 보자마자

    와 멋지다 하는 동시에 학생들을 가르치는 사람 답게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고 앱으로 정체를 알아낸다.

     

    내가 말릴 사이도 없이.

     

    히말라얀 허니써클(Himalayan Honeysuckle) 이네.

    암수 꽃이 한 송이에 다 들어있어 열매가 많아

    번식이 강하고 다른 식물들의 영역을 침범하는

    곱기는 하지만 번지면 없애기 어려운

    골치아픈 잡풀 이라네 (invasive ornamental weed) ........

     

     

     

    곱게 보이던 꽃과 열매들이 순간

    무슨 괴물 처럼 보이네.

     

    지난 번 아들네 집에 갔을 때

    손녀랑 함께 본 연극 속 

    사람들 피를 먹고 자라는 괴식물도 퍼뜩 떠 올라

     

    Little shop of Horrors!

     

    (공포의 작은 가게! )  하니

    마리아도 린다도 다 고개를 끄덕인다.

     

     

      

     

     

    갑자기

    빨강색이 음흉한 독으로 보이고

     

     

     

     

    아직 베리가 다 익기 전에 붙어 있는 꽃잎들 마저

    찌를 듯 날카롭게 보이네.

     

     

     

    마구 번진다쟎아 !

    즉시 없애는 게 좋겠어.

     

    셋이 의기 투합, 열매가 여물기 전 즉시 파 버려 

    씨를 말려야 된다고 

    셋이서 씩씩거렸다.

     

     

     

     

     

    간 밤에 

     

    근 일주일간의 불볕을 식히는 넉넉한  비가 온 상큼한 아침.

     

     

    찬 공기 회색 하늘 아래 열매들이 붉기도 하네.

     

    파 버리기 전에 좀 더 알아보자.

     

     

     

     

     

     

     

    이곳저곳 인터넷을 통해 신상 파악에 나섰다. 

     

    이런!!

     

    붉은 베리가 익어 검게 변하면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일명 초콜렛베리 라고 불리운다네.

    흑설탕으로 카라멜을 만든 것 같이 달고 좀 씁쓸한 맛으로

     

    허니써클 열매 같은 부작용과 독성은 없지만 

    많이 먹으면 설사를 한다고.

     

     

    뜰에서 일 하다 가끔  두어 개 단맛으로 따 먹으면 되겠다.

     

    안 먹어도 괜챦고.

     

    근처에 자손들을 계속 퍼뜨리면 

    열심히 제거 하기로 마음 먹었다.

     

     

     

     

     

     

     

     

    정보' 의 세상.

     

    부분적이고 편파적인 부족한 정보, 잘못된 정보와 

    모든 면을 여러 방면에서 소상하게 알려주는 유익한 정보.

     

     두 정보 가 주는 차이는 너무도 크다.

     

     

     

    하마트면 

    오늘 내로 벌써 삽으로 파 버렸을 히말라얀 허니써클.

     

     

    하하하

     

     

     

    이천이십이년 팔월 사일 아침

    교포아줌마

     

    -덧붙임-

     

    그리고 오늘 팔월 십삼일

     

    열매가 더러 초콜렛 색으로 익어서

    하나 따서 맛을 보았는데 내 입맛엔 꼭 탄 설탕 맛이다.

    쓴 맛도 느껴지고.

     

    자리를 너무 많이 차지하고 키도 너무 커지네.

     

    미련없이 파서 꽃밭에서 없애기로 작정했다.

     

     

     

    *  *  *

     

    # 공포의 작은 가게 (little shop of horrors)는
    원래 브로드웨이 뮤지컬 드라마 용으로 쓰여진 픽션 각본인데요. 헐리우드에서 영화로 만들었었어요. 저도 1980년 대에 본 적이 있어요.

    지난 번 버클리 시의 작은 극장에서 올린 뮤지컬에서는 마지막 스토리를 영화와 달리 원작 대로 바꾸어 사람 피를 먹고 사는 괴식물이 결국 주위 사람들을 다 잡아 먹는 걸로 나오더군요.

    벌레 잡아 먹는 식물은 흔하게 있어서 손녀 아이도 집안에서 기르면서 파리를 잡아 먹이를 주더군요.하하

    사람 잡아 먹는 식물은 아직 못봤어요..

    꽃들은 곱기도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아주 무섭게 느낄 수도 있어요.

    우리 친구 어얼은 꽃잎 말고 생식기 부분만 확대해서 찍는 사진작가 인데요.

    그 디테일이 오묘함을 넘어서 두려움을 불러일으킬 때도 있어요. 작품으로 성공한 거지요.

    자손을 번식 시키기 위한 최대한의 노력의 결과물이 꽃이 라고 보면 그 치열함은 당연 이해가 가요.

    이그 무서워~~~

     

                         영화 little shop of horros 중에서 '먹을 걸 줘 (feed me)'

                             

     

     

     

     

     

     

     

    '농장주변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 누구니? - 히말라야 허니써클 (Himalayan Honeysuckle)-덧붙임-  (13) 2022.08.05
    2022년 칠월 31일 아침 라벤다  (6) 2022.08.01
    또 아침  (0) 2022.04.10
    봄을 생각해 봐!  (0) 2022.03.13
    바람 부는 밤에  (0) 2022.01.02
    내 친구 크리쓰를 보내며  (0) 2021.11.28

    댓글 13

    • 오공사공 2022.08.06 10:44 신고

      히말리아허니써클..
      다알리아와 함께 어깨동무로 동행하는데
      먹을수 있는 열매라니 다행이네요.

      • 교포아줌마 2022.08.08 23:57 신고

        오공님도 이사 오셨군요!!
        아직 좀 낯선 동네에 옛 이웃들이 찾아오시니
        반갑습니다.^^

        허니써클 열매는 독이 있어서 부작용으로 coma에 이르기도 하는데요. 이 히말라얀 허니써클은 검은 갈색으로 완전히 익었을 때 아주 맛난 베리가 된다는군요. 더러 빵에 넣어 구운 유튜버 들도 있긴 한데요. 그 쓰임에 대한 안전성이 제가 확신할 만큼 많이 알려진 게 아니라서요. 먹는 건 피하려고 합니다. 꽃과 줄기, 잎 그 자체로 아름다운 관목이어서요. 여름이 한창이지요? 바쁜 여름날들 이시겠어요.^^*

    • Elliot2 2022.08.07 03:03 신고

      전문가의 수난시대@! 누구나 고급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세상에 어설프게 아는 전문가는 없느니만 못한 거지요 ^^

      나이들며 관심이 느는 건강정보도 유튜브에 홍수처럼 쏟아지지만 차리리 없느니만 못한 것도 꽤 많다고 느낍니다. 의사들의 채널도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는 일반적인 상식차원을 벗어나지 못하는 게 다수고, 심지어 틀린 정보를 버젓이 전하는 것도 간혹 있어 깜짝깜짝 놀라기도 합니다. 한 재활의학과 전문의는 Statins를 복용하면 오히려 독이 된다는 주장을 하기도 합니다. 그리곤 어디선가 사망률 그래프를 하나 가져와 LDL이 높을 수록 사망률이 높지 않다고 주장합니다. 마치 사망에 이르는 게 콜레스테롤 하나에 의해 결정되는 거처럼 말이죠. 약 중에 Statin만큼 부작용 미미하고 확실하게 잘 듣는 약은 거의 없는데도 말이죠. 성급한 일반화란 논리의 오류를 범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 교포아줌마 2022.08.09 01:40 신고

        엘리엇님도 Elliot2로 이사하셨군요.^^*

        남편은 웬만한 기계나, 배관, 배수, 전열 기계가 고장나면 유튜브에서 배워 고친답니다.

        어떤 땐 전문가를 능가하는 지식을 배운다고 해요.
        전문가 수난시대 맞아요.

        엉터리 건강정보 처럼 위험한 게 있을까요.
        이걸 퍼 나르는 사람들도 아주 위험한 사람들이구요.

        스태틴에 대한 오보는 너무 나돌아서 주위에 스태틴을 끊은 이웃들이 많아요. 저 한테도 콜레스톨 보다 스테틴이 근무력증, 골다공증, 관절염, 신경통을 유발한다며 부디 먹지 말라고 신신당부 애원 까지 하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으니, 이 틀린 정보가 얼마나 횡행하는지 알겠어요.
        말씀 처럼 의사, 특히 일년 짜리 인터넷을 통한 자연요법 의료사들, 이 분들 자신들을 꼭 닥터라고 칭하는 것도 재밌지요- 이런 정보를 퍼 날러요.

        어디 스테틴 뿐 일까요. 코비드에 대한 온갖 억측과 괴상한 추리로 백신을 안 맞다가 걸려 죽은 내 이웃. 아직도 백신을 안 맞고 두문불출 벌벌 떨고 있는 이웃......

        우리들의 팔십퍼센트는 어떤 정보에 노출되어 있는 가에 달렸다고 보는 것도 틀린 말이 아니지요.

        약, 그리고 특히 입에 넣는 것들에 조심하지 않고 카더라 에 의지해 결정하는 건 아주 위험한데요.

        과일을 통째로 먹는다' 라는 바부팅이 논리에 심취해 사과씨 까지 꼭꼭 씹어 먹던 친구가 있었어요.
        사과씨엔 비소가 얼마나 많은데요. ㅠㅠ

    • 앤드류엄마 2022.08.07 15:21

      허니 써클, 꽃도 예쁘고, 자연적인 단맛도 준다니 꽤 괜찮은 야생화네요.
      그런데 번식력이 그렇게 좋다니 내년부터 교아님을 더 부지런하게 만들지는 않을런지?
      저희 집 꽃밭에도 몇년전에 심지도 않았던 분홍 상사화가 갑짜기 올라와서 피더니
      해마다 조금씩 많아져서 반갑더군요.
      내년에 하니 써클이 많이 번지지 않았으면.
      마리아 시누 린다가 착하네요.
      서로 친구가 된듯. 그렇지 않아도 제가 이혼후에도 시댁 식구들과 잘 지내는
      사람들에 대한 글을 적을까 생각중이었습니다.

      • 교포아줌마 2022.08.09 01:48 신고

        허니 써클 은 한 그루만 남기기로 결정하고 자라면 구 피트가 넘는다기에 제 키 만큼으로 위를 쳐냈어요.^^

        그렇게 우연히 찾아오는 초목들. 참 재미있어요.
        누가 올지 모르는 것도요.

        결국은 일대일의 관계가 돈독하면 이혼 후에도 이런 관계가 가능하지요.

        누구의 시누, 올케, 시어머니, 시동생 사이가 아닌 친구관계로 돈독 해 지니까요.

        법 적으로. 제도 때문에 억지로 얽히는 관계는 자연스럽지 않고 부담만 주는데 비해 인간 대 인간으로 맺어진 관계 라서 이렇게 이혼 후 십년이 지났어도 절친으로 남는 거지요.

        앤드류 엄마 주위에도 이런 분이 많으신 것 당연할 거에요. 기대합니다.^^*



    • (유유) 2022.08.09 16:27 신고

      정말로 사람의 피를 먹고 자라는 식물이 있나요
      히말라얀 허니 써클의 꽃도 무시무시합니다.
      붉은다알리아의 부드러움과 비교하니 더욱 그런 것 같아요

      • 교포아줌마 2022.08.10 01:21 신고

        공포의 작은 가게 (little shop of horrors)는
        원래 브로드웨이 뮤지컬 드라마 용으로 쓰여진 픽션 각본인데요. 헐리우드에서 영화로 만들었었어요. 저도 1980년 대에 본 적이 있어요.

        지난 번 버클리 시의 작은 극장에서 올린 뮤지컬에서는 마지막 스토리를 영화와 달리 원작 대로 바꾸어 사람 피를 먹고 사는 괴식물이 결국 주위 사람들을 다 잡아 먹는 걸로 나오더군요.

        벌레 잡아 먹는 식물은 흔하게 있어서 손녀 아이도 집안에서 기르면서 파리를 잡아 먹이를 주더군요.하하

        사람 잡아 먹는 식물은 아직 못봤어요..

        꽃들은 곱기도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아주 무섭게 느낄 수도 있어요.

        우리 친구 어얼은 꽃잎 말고 생식기 부분만 확대해서 찍는 사진작가 인데요.

        그 디테일이 오묘함을 넘어서 두려움을 불러일으킬 때도 있어요. 작품으로 성공한 거지요.

        자손을 번식 시키기 위한 최대한의 노력의 결과물이 꽃이 라고 보면 그 치열함은 당연 이해가 가요.

        이그 무서워~~~

    • 우령* 2022.08.13 12:06 신고

      앤드류엄마 블로그에 갔더니 닉네임이 보여서 들어왔어요.
      저는 다음에 있던 글 옮기지 못해서 새로 시작했답니다.

      바람결에 날라와서 자리를 잡는 것도 모자라서
      다른 식물을 못자라게 한다니 그 생명력에 놀랍네요.

      이꽃의 원산지는 히말라야였을까요?
      히말라야 척박한 곳에서 살아남으려면
      바람에 날려다니다가 안착해야 하니 그 씨의 수고로움도 많겠지요.

      이제 다음 블로그에 있던 분들이 티스토리에서 만나게 되니
      반갑고 또 반갑네요.
      이제는 친구신청이 없어지고 구독으로 이어가야 하니
      구독하고 갑니다.

      • 교포아줌마 2022.08.14 15:27 신고

        우리 사람들 처럼 식물들도 이동하면서
        살아나가는 것 맞습니다.

        어떤 것들은 너무 많이 번식해서 토종의 식물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경우가 있구요.

        거시적으로 본다면 세상 모든 식물들은 언젠가 멸종하고 새 종류의 식물들이 생겨나구요.

        뉴질랜드 하천가에 질펀하게 피어나는 루핀 이란 콩과 식물이 그 예 중의 하나라고 하던걸요.

        히말라야 원산지가 맞는 것 같습니다.

        키도 너무 커지고 넓이도 많이 차지하기에
        그리고 익은 베리도 맛을 보니 다시 먹고 싶은 생각이 없기에, 꽃밭에서 몰아내기로 결심했답니다.^^

        반갑습니다. 우령님^^*



      • 우령* 2022.08.14 21:56 신고

        맞아요.
        너무 키가 큰 식물도 나중에 자르려면 힘들지요. 그리고 벌이나 곤충들이 너무 많이 와서 정원에서 자라기에는 안 좋을 것같네요.

    • 박금혜 2022.08.17 11:56

      오~ 그 아름다운 꽃들도 조금만 달리 알고 보면 그리도 무서운 類로 바뀌어 지는군요?
      "little shop of horrors" 같은 영화도 있구요?

      • 교포아줌마 2022.08.17 14:52 신고

        little shop of horrors는 픽션 뮤직 드라마 입니다.

        대상에 대한 정보에 따라 판단력이 달라지는데요.

        픽션과 논픽션을 구분하지 못하는 수준에 도달하게 되면 이성이 마비 되겠지요.

        정보의 시대
        잘못된 정보로 인한 부작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코비드 에 대한 가짜 정보로 백신을 안 맞고 목숨 까지 잃은 트럼프 추종자 였던 가까운 이웃을 생각합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