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게 살 케이크 (크래ㅂ 케이크 crab cake) 만들기
    얼치기 음식 2022. 8. 21. 02:14

     

     

    매리 한테서 전화가 왔다.

     

    게를 많이 잡아서 가져온다 고.

     

    잡자마자 손질해서 삶았으니 그냥 까 먹기만 하면 된다고.

     

    요즘 처럼 자동차 기름 값도 비싼 날에 가깝지 않은 거리를 운전해서 온다기에

    조금 멈칫 했더니

    지금 떠나니 기다려! 하고 끊는다.

     

    *   *   *

     

    우리 동네

    더 크게 말하면 알라스카에서 부터 샌프란시스코 해변 까지 태평양 연안 에서

    무진장하게 나오는 게는 

    던지니스 크래ㅂ  (dungeness crab) 이다.

     

    몸 통에 있는 살이 달고 부드러운 것이

    게 살이 푸짐하다.

     

    구태여 크래 ㅂ 라고 표기하는 이유는

    잘못해서 크랲 (crap)이라 발음 하면 

    배설물 X이 되어 버려

    맛잇는 걸 대접하면서 말로 입맛을 날려 버릴 수도 있어서다.

     

    아마도 영어가 잘 안되던 시절 나도 그런 실수를 연발 했으리라. 하하하

     

    맛있게 구워 놓고 X 드세요  ^---------------^

     

     

     

    *   *   *

     

    여름이면 연어와 게를 잡고 

    가을이면 커다란 노루나 뿔이 큰 순록 종류를 잡는 매리의 남편 렉스

    언젠가 큰 고라니 (elk) 스테이크를 먹겠느냐고 해서 

    화들짝 놀라며 사양한 적이 있다.

     

    작년 여름에도 게를 몇 마리 얻어 먹었는데

    정말 깔끔하게도 손질해서 쪄 왔네.

     

    크기도 하다.

     

    남편 한테 어떻게 먹을까 하니

    자신이 살을 바를 테니 '크래 ㅂ 케이크'  해 먹잔다.

     

     

     

     

    언제 부턴가 게 살을 까는 건 남편 몫이 되었는데

     

    그 전엔 게들이 껍질 없이 발가벗고 살로만 나오는 줄 알았다고.^^

    이렇게 손 많이 가고 귀챦은 일에

    자신이 까지 않으면 게는 못먹는다' 를 방침으로 하자고.

     

    커다란 스텐레스 쟁반이 여러 개 있어

    손님이 오면 하나씩 게를 통째로 얹어 서빙하는데

    한국 사람들은 남자의 경우 두 손을 무릅 위에 가지런히 모으고

    와이프가 까 주기만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다. 

     

    내 게는 내 손으로 까기.

     

    로 손님들을 불편하게 한 기억이 여러번 있다. 하하하

     

     

     

     

    발라 낸 게살에 빵가루 (흰빵가루면 더 부드럽다) 와

     

     

     

    스윝 오니언 을 잘게 썰어  넣는다.

    요즘엔 와싱톤주 캐스케이드 산맥 동쪽 왈라왈라 (WallaWalla) 특산물인

    달콤한 스윝 오니언이 마침 나오는 시기다.

     

     

     

     

     

    그리고 마요네즈와 싸우어크림 을 같은 양으로 넣어 버무린다.

     

    게 살이 좀 모자랄 경우 빵 가루를 더 넣고 

    달걀을 한개 넣어 버무릴 수도 있다.

     

    입맛에 따라 매운 쏘스나 겨자 쏘스를 넣을 수도 있는데

    다른 걸 너무 많이 넣으면 게 맛이 없어질 수가 있어

     

    나는 되도록이면 다른 소스는 줄이고 소금 후추로 간을 마감한다.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중불로 

    앞뒤가 노릇하게 천천히 구워내는데

    불이 셌는지 좀 탔다.

     

    오케이 통과~~

     

     

     

     

     

     

    크래b 케잌은 조리법이 지방 마다 각 가정의 부엌 마다 다르게

    만드는 사람 마음대로다.

     

    하지만 

     맛있게 굽는 건  아주 간단하다

     

    요리 자료 중 게 살의 비율 이 높을 수록 맛 있다.^^

     

     

     

     

     

     

    그리고 

    작게 구워 두개 정도만 써빙해서

    느끼한 맛이 없이 

    아쉽게 고소하게 먹는다.

     

     

     

     

    들기름과 와인 식초로 만 버무린 양상추, 토마토 샐러드를 깃들여서^^

     

     

    그래도 느끼하면 흰 포도주를 사이사이 한 모금씩.^^

     

     

     

     

     

    판타지아, 써머타임

     

     

    Mahalia Jackson Summertime, Sometimes I feel a motherless child

     

     

    * 써머 타임 노래는 George Gershwin이 작곡한 곡으로 재즈와 블루스 풍으로 엮었다는데

    노예시절 흑인영가 ' Sometimes I feel like a motherless child' 와 흡사하게 닮아있다.

     

     

     

    이천이십이년 팔월 중순

    교포아줌마

     

     

    '얼치기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 땡스기빙데이  (0) 2020.11.27
    단호박 야채 수프  (0) 2020.09.06
    함경도 가자미 식해 만들기  (0) 2020.01.17
    뚝딱 떡꾹-2019 아침  (0) 2019.01.02
    교포아줌마의 통일 냉면^-----------^  (0) 2018.06.11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