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함경도 가자미 식해 만들기
    얼치기 음식 2020. 1. 17. 01:49




    손녀가 한달간 머물고 간 자리는 

    텅 비고 허전하다.


    아들네가 동부에서 서부로 이사하는 덕분에

    마음껏 누린 우리 부부의 

    즐거운 호강 이었네



     

    눈깔 사탕 처럼 아끼며

    매일 매일

    달고 단 시간을 보냈다.


    이제 마악 생각하는 말문이 터진 손녀의

    끊일 줄 모르는 


    why? why? why? 에


    또박또박 천천히 미스터 로져스 처럼 답해주고


    천천히 움직이며 아이를 기다려주고.


    우리 애들 어릴 적에도

    이런 인내심이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는 건

    참 복이다.


    무한정의 너그러움과 품는 마음을

    경험할 수 있어서.



    둘이서

    오랜 만에 서로의 등을 두드리며

    허리를 편다.








    날이 춥.다.


    그 동안 

    주 중엔 하루 여덟시간 꼬박 

    전화로 인터넷으로 일한

    며느리 입맛도 챙기느라 우리 부부 입맛은

    뒷전으로 미루었다.



    밀가루, 치즈를 많이 먹는

    며느리네^^ 식구가 떠나고 난 후



    한 달 전 담가서 저온 냉장고에서 익힌

    가재미 식해를 꺼내니

    남편이 반.가.와.라. 한다.




    *  *  *



    가재미 식해는 

    결혼하고 시집가서 처음 먹어 본 음식이다.


    함흥이 고향이신

    시 외할머님이 만드시던 함경도 가재미 식해를

    어깨 너머로 보곤 했다.



    맵고 냄새가 강한 음식이라

    쉽게 젓가락이 가지 않았는데

    어느 덧 내가 대를 이어 

    그것도 미국 땅에서 만들고 있네.



    남편이 소기의 과정을 마치고 진로를 고민할 무렵

    매사추세츠의 작은 어촌 글라우스터(Gloucester)에 

    클램 챠우더를 먹으러 가곤 했다.


    거기서 그물에 걸린 작은 가재미들을 만나서

    처음 담가 본 가재미 식해.


    어림짐작으로 만들어 봤는데 

    얼추 흉내는 냈었다.



    그걸 먹으며

    가자미 식해가 있으면 미국도 살만하다' 라던 남편.



    그렇게 시작한 미국에서 함경도 가재미 식해 담그기.





    *  *  *



    시 외할머님은 가재미 종류를 많이도 아셨다.


    참가자미, 돌가자미, 물가자미...


    작은 참가자미들로 만들어야 한다'


    어느 땐 추운 겨울 바람에 장독대에서 꾸덕꾸덕 얼었다 녹았다 하며

    말린 것들로 만드시고

    어떤 땐 생 가자미 들로 만들기도 하셨다.










    어린 가자미 들로 만들어야 뼈가 쉬이 무르고 삭아

    뼈 째 먹어야 맛이 난다고.



    속초 항도 아니고

    어린 가자미들이 어디 있나?

    궁할 땐 중간치 냉동 가자미 들로 담근 적도 있다.







    손가락 굵기 만큼 자른 가자미를 

    마늘, 생강을 듬뿍 넣어 버무려 찬 곳(냉장고)에 일주일 쯤 두었다가

    손으로 으깨보면 가재미 살이 부드럽게 부서진다.



    무는 단단하고 단 걸로 골라

    굵게 채쳐서 

    바람에 하루 이틀 말리거나

    소금에 절여 물기를 짜서 마련한다.







    가재미, 고추가루, 소금을 넣어 버무리고



    좁쌀 밥을 포슬포슬하게 지어

    함께 버무린다.





    좁쌀은 삭는 (발효하는) 과정에서 단 맛을 더하고

    물기를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고.



    익었을 때 물기가 너무 질척 할라치면

    할머니는 조밥을 되게 지어서 더 넣곤 하셨다.










    빨리 익히려면 

    파를 송송 썰어 넣어 같이 버무리기 도 하는데

    저온 에서 오래 익힐 수록 깊은 맛이 나기에

    나는 생략한다.



    이젠 제법 만들 때 마다

    맛이 그럴 듯하게 나오는 게 신통하다.


    꼭 정확한 조리법이 있는 게 아니고

    그렁저렁 버무리면 제 맛이 나니

    가자미 식해 만들기 달인이 된 것 같아 흐뭇하다.









    잘 익.었.다.


    김이 펄펄 나는

    뜨거운 하얀 쌀밥에 먹어야 제 맛이 난다고.



    이럴 땐 

    현미밥을 고집할 이유가 없다.

    그래야 맛있다는데.



    입맛도 되찾고

    둘만의 한가한 겨울 일상을 회복한다.











    손녀가 놀다 간 자리에서


    바람이 찬 날.



    교포아줌마












    이루마, 내 안에 강물이 흐로고.


    '얼치기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 땡스기빙데이  (0) 2020.11.27
    단호박 야채 수프  (0) 2020.09.06
    뚝딱 떡꾹-2019 아침  (0) 2019.01.02
    교포아줌마의 통일 냉면^-----------^  (0) 2018.06.11
    일본 라멘 후다닥 만들기  (0) 2018.04.27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