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늙은이 저 미시시피 강물 -요요 마 (Ol man river)
    유투브에서 2020. 12. 17. 16:08

     

    Ol Man River                                                       노인 저 강물

     

    There's an old man called the Mississippi            미씨씨피라 불리우는 노인이 있지
    That's the old man I don't like to be!                   나는 그리 되고 싶지 않은 그런 노인이지
    What does he care if the world's got troubles?   세상이 난리가 났다고 그가 걱정을 하겠어?
    What does he care if the land ain't free?              세상이 자유를 구속한다고  그가 무슨 상관을 하겠어?

    Old man river,                                                      늙은이 강믈
    That old man river                                               저 노인 강물
    He must know sumpin'                                        저 노인은 뭔가를 알고 있어
    But don't say nuthin',                                          그런데 아무 말이 없어
    He just keeps rollin'                                              그는 계속 흐를 뿐이야
    He keeps on rollin' along.                                     물길을 따라 흐를 뿐이야

    He don't plant taters,                                           그는 감자를 심지 않아
    He don't plant cotton,                                          그는 목화도 심지 않아
    And them that plants 'em Is soon forgotten,       그리고 그것들을 심은 사람들은 곧 잊혀져
    But old man river,                                                하지만 그 늙은이 강물은
    He just keeps rollin' along.                                   그저 멈추지 않고 흐르고 있지

    You and me, we sweat and strain,                       너와 나, 우린 땀 흘리고 살을 찢으며 일하지
    Body all achin' and racked with pain,                   몸은 온통 아프고 고통으로 몸부림치지
    Tote that barge! And lift that bale!                     저 보트를 잡아 끌어! 그리고 저 짐더미를 들어올려!
    Get a little drunk                                                  술에 조금 취하면
    And you lands in jail                                             육지 의 감옥으로 상륙하지

    I feel weary                                                          나는 기력이 다 했어                                              
    tired of trying                                                      노력하는 것에도 지쳤어 
    I am tired of living                                               나는 사는 것도 지겨워                                   
    but I am scared of dying                                     헌데 죽는 건 무서워
    And old man river,                                               그런데 이  늙은이 강물은
    He just keeps rollin' along                                   그저 끊임없이 흘러 갈 뿐이야

     

                                                                           *   *   *

     

    쇼 보오트 show boat 는 1887-1927년 사십년 간

    미시시피 강 위에서 운항하던 Cotton Blossom 이라 불리우던

    배 에서의 생활을 소재로 만든 뮤지컬로

    연기자, 스태프, 그리고 선박노동자들의 애환과 지순한 사랑을 주제로 했다고.

    그리고 흑인에 대한 착취와 인종차별의 혹독함을 고발한 공연이라고 한다.

    edna ferber ( 1926)의 소설을 바탕으로

    jerome Kern 이 작곡을 하고

    oscar Hammerstein 이 각본을 짓고  노랫말을 지어 1927년에 브로드웨이에 첫 공연을 올린 것으로

    인종차별을 고발한 점에서 시대적으로 앞선 획기적인 공연작품이라고.

    몇 번의 재 공연을 거쳐 1950년에는 영화로도 만들어지고

    1990년대에 리바이벌 된 공연으로 Tony Award 와 Lawrence Olivier Award 를 받았다고.

    -위키피디아에서  참고-

     

    *   *  *

    극 중 나오는 유명한 노래 들 중

    Ol Man River ( 늙은이 강물) 은 

    많은 가수들이 그 애환을 불렀는데 가수에 따라, 시대에 따라 가사가 곳곳에 이러저리 바뀌었다고.

     

    한 예를 들어

    처음 공연엔

    백인들(whites)이 놀 때 일하는 선박 노동자들을 Nigger (깜둥이)라고 부르다가

    후에  백인들 (white folks) 와 darkies (검은 사람들)로 

    또 Colored people (유색인종들) 이라고 바꾸고

    나중에는 부자들 (rich people) 은 유람하고 가난한 사람들 ( poor people)은 일한다.....

    등으로 바꾸어 불렀다고 한다.

    세태에 따라, 흑인들에 대한 미국 사회에서의 대우가 변함에 따라 

    노랫말 속의 흑인 지칭도 변했다.

     

    1950년 영화로 만들어졌을 때  폴 로비슨의 노래

     

    백인 가수 프랭크 시나트라도 백인 관중 앞에서

    앤터테인먼트로 이 흑인들의 고통스런  노래를 부르고

     

     

     

    레이 챨스는

    시나트라 80세 기념 특별 공연에서

    '백인인 프랭크 시나트라가  하얀 옷을 입고 하얀 사람들의 오케스트라단을 이끌고 하얀 사람들의  무대에서 

    어떻게 이 흑인의 노래를 부를 수 있었느냐'

    눈 가리는 속임수(snow job) 아니었겠냐' 며

    흑인인 자신은 자신의  스타일로

    이 노래를 부르겠다고 하며  노래를 풀어 갔다.

     

     

     

    그리고  

    이십일세기 오늘.

    이 세상 누구와도 두루두루 어울려 놀며 연주를 하는

    자타가 공인하는 범인류주의자  요요 마가

    캐쓰린 스탓의 반주로

    Ol Man River를 연주하네.

     요요 마가 온몸으로 연주 해 내는  

    올맨리버의 비.통. 함을 느끼며

    이 포스팅을 올리기로 했다.

     

     

    이천이십년 십이월 십육일

    교포아줌마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