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김치야 놀자-파인애플 속 넣은 포기 김치
    얼치기 음식 2014. 5. 23. 05:17





















    오늘

    해가 밝고 날이 더운 날


    어제

    물건너 가서 사온 배추가 겉의 풋잎도 넉넉하고 속이 제법 들었다.


    시원하게 담가서 국수 말아먹을 생각에

    처음으로 파인애플을 송송 썰어넣어 속을 넣어봤다.




    노랑, 빨강, 오렌지색 피망

    무 

    생강 간 것

    소금

    그리고 파인애플 손바닥 만큼 썰어서 속을 버무려서  넣었다.


    파, 마늘, 고추가루 안 들어가도 김치는 된다.








    속이 채 못 찬 병엔 
    옥수수 껍질을 씻어서 올리고 돌로 눌렀다.


    날이 제법 따듯하니 이틀 뒤면 익으려나.

    주말엔 배타고 건너오는  친구들이 있어서
    잘 익으면 슴슴한 김치에 찡한 김칫국에
    냉면 말아 먹을 수 있으려나



    *   *   *

    나 어릴 쩍
    세살때인가
    아이들 점심 먹이고 문단속 잘하고 있어라아~~


    엄마가 볼 일 보러 나간 사이
    일하는 언니가 나를 걸리고 동생을 업고 유랑 악극단 공연에 갔었나보다


    저녁에 밥 먹는 자리에서
    갑자기 숟가락 던지며 발버둥치며

    누님 누님 나아 장가 보내주~~~


    노래에 몸짓까지 그대로 따라 해대는  신동 ??때문에
    집 안 지키고 애들 데리고 딴따라 공연 보러 갔던게 들통났다는 일 하던 언니.


    어쨌던간에 내 기억에 공연 장면은 전혀 안 남아있는데
    노래만은 아직도 가끔 맴돈다.




    보면 보는대로 따라하는 나이의 꼬맹일 데리고
    딴따라 공연 갔던 그 어수룩한 청춘의  젊은 처녀는
    지금쯤 어디서 무얼하고 계실까.

    그 때 그 신동은
    지금 미국에서 
    파인애플 넣어서 포기김치 담가보고 있어요.^^


    미안해요
    나는 뭐 본대로 따라 한 죄 밖에 없어도요.


      
    그리고

     고마워요.

    시청각 교육 화끈하게 시켜줘서
    덕분에 아직도 이 아무도 모를 구닥다리 앤틱 노래 부분부분 기억하고 있는 걸요.



    창법이 지금 들으니 코믹, 기괴하기 까지 하다.

    그때는 사람들의 가슴에 절절하게 울렸겠지.




    *일천구백오십년대 이야기인데
    유투브에 찾아보니 어마나 '총각진정서' 라는 김정구씨의 노래로 올려져있네
    아직까지  남아있는 걸 보면 꽤 인기 가요였네!!!!

    반가와라

     그런데 이 총각 요즘 같으면 여성들 한테 치도곤 혼나겠다.

    어디서 김치 담그고 일 잘하고 애 잘 낳는  여잘 찾아내라고 
    그것도 누님한테 떼쓰나. ㅉㅉ






    이천십사년 오월 22일
    교포아줌마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