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20년을 보내며- 숲속에서
    카테고리 없음 2020. 12. 31. 16:06

     

     

    또 숲속을 걸었다.

    싱그런 숲 냄새에 

    몸 보다 마음이 앞서 씽씽 닫는다.

     

     

    중간에서 팍 넘어졌다.

    웅덩이가 생긴 곳에 나무토막으로 메워진 곳과 

    이끼가 깔린 나무 밑둥 옆

    둘 사이에서 순간 망서리다

    나무 토막을 밟는 순간 중심을 잃고 넘어져

    오른 쪽 무릅을 꿇어 부드러운 진창에 푹 박았다.

     

     

     

    돌이나 단단한 나무 뿌리가 아니어서 다행이었다.

     

    걸음걸이 처럼 마음을 따르는 건 없네.

     

    순간적인 망서림에

    다리의 근육들은 나아갈 곳을 몰라 갈피를 잃고

    몸은 균형을 잃는다.

     

    우선 멈추어야하는데...

    다음 디딤이 확고하게 정해질 때 까지.

     

    몇 걸음 뒤에서 오는 남편이 별 일 없는 걸 확인하곤

    하하 웃는다.

    앞으론 넘어질 일이 점점 더 생길 테니

    천천히 조심 하자면서.

     

    길이 넓고 잘 다져진 산길에서는

    길을 믿거라 하고 

    걸음은 걸음대로 저절로 가고

    마음은 마음대로 자유로이 따로 논다.

     

    구비구비 울퉁불퉁하고

    행여 비라도 많이 온 다음 날엔 질퍽질퍽해지는 웅덩이들이

    여기저기 생기는 숲 속 길에선

    매 디딜 곳을 살펴 딛는다.

     

    어쨌거나 

    날이 갈수록 우리의 걸음걸이는 점점 더 느려지고

    또 더러  넘어지기도 하겠지.

     

     

     

     

    2020년을 돌아보니

    뚜벅뚜벅 많이도 걸은 해였네.

    살아있는 걸 확인이라도 하듯

    둘이서

    거의 매일 많이도 걸었네.

     

    *   *   *

     

    저녁 녘에 아들네가 

    동네 공원에서 마스크를 쓰고 친구랑 앉아 이야기하는 손녀 사진을 보내왔네.

     

    친구랑 무슨 재미난 이야길 하고 있을까?

    내년이면 곧 네살이 되는

    우리 예쁜 손녀야.

     

     

     

    요즘에 보내 온 비디오엔

     

    -엄마 어른이 되려면 얼마나 오래걸려?

    -빨리 어른이 되고 싶으니?

    -응

    -아주 오래 걸린단다.

    -왜 ?

    -왜냐하면 아이로 남아있는 시간이 오래 일수록 좋은 일이기 때문이지.

     

    손녀가 엄마인 며느리의 대답에

    수긍을 했는지는 잘 모르겠다.

     

    또 다른 비디오엔

    유클렐레를 치는 며느리의 반주에 맞춰 손녀가

    레인보우 커넥션을 노래 부른다.

     

    처음 듣는 노래라

    우리도 유투브에서 레인보우 커넥션 노래를 찾아 들어본다.

     

    나도 손녀 따라 배워 봐야지.

     

     

    muppet show 중에서- Rainbow connection

     

     

     

    Willie Nelson, rainbow connection

     

     

    이천이십년 마지막 날에

    오늘 하루 잘 살았다고 생각하는

    교포아줌마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