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애플 CEO 팀 쿡 커밍 아웃-게이인 것에 떳떳하다-
    뉴스얽힌 글 2014. 10. 31. 00:15




    아침 인터넷 뉴스가 온통 애플 CEO  팀 쿡(Tim Cook)의 커밍 아웃 스토리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에 올린 그의 수필을 통해 처음으로 자신이 게이임을 선언했다고.

    "While I have never denied my sexuality, I haven't publicly acknowledged it either, until now," writes Cook. "So let me be clear: I'm proud to be gay, and I consider being gay among the greatest gifts God has given me."

    Cook says he's been open with others about being gay, but felt compelled to publicly come out to help others. "I don't consider myself an activist, but I realize how much I've benefited from the sacrifice of others," writes Cook. "So if hearing that the CEO of Apple is gay can help someone struggling to come to terms with who he or she is, or bring comfort to anyone who feels alone, or inspire people to insist on their equality, then it's worth the trade-off with my own privacy."







    "나는 아직껏 한번도 내 성의 정체성에 대해 부정한 적이 없지만, 그렇다고 공적으로 내놓고 인정한 적도 없다. 

    그래서 이제 분명히 말하는데 : 나는 게이인 것에 떳떳하다, 

    그리고 내가 게이인 것은 신이 내게 준 훌륭한 선물들 중에 하나라고 생각한다."

    Cook은 자신이 게이인 것에 대해 주위에 비밀로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을 돕기 위해 공적으로 자신을 드러내야하는 것의 필요를 강렬하게 느꼈다고 한다.

     " 내 자신이 액티비스트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내가 다른 사람들(게이들)의 희생으로 부터 얼마나 많은 혜택을 받고 있는지 깨닫는다. 그래서 애플의  CEO가 게이라는 소식이  여자인지 남자인지 자신의 성에 대해 고민하는 누군가를 도울 수 있거나,또는 게이인 자신이 혼자라고 느끼는 외로운 누구에게 위로가 될 수 있거나 또 자신들도 똑같이 평등한 인간임을 자각하는데 도움이 된다면 나의 프라이버시를 희생하더라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교아 얼렁뚱땅 번역-

    *  *  *

    스티브 잡스가 떠나고 난 후 나는 누가 애플의  CEO인 줄 모르고 있었다.

    멋진 친구네!

    자신의 프라이버시를 희생해서 사회에서 거부 당하고 차별받는 남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는 그의 커밍 아웃 동기가 감동이다.

    얼마나 많은 게이들과 그 가족들이 그 부모가 위로를 받을까.

    동성연애 찬반을 떠나서 훈훈한 이야기다.

    *  *  *


    번역자 노트:

     am proud to be gay에 대해서는
    사회가         멸시하고 돌던지는 게이인 것을 감안하면
    눈물겨운 이야기지요.

    이 모든 편견을 극복하고 살아남으려는 의지
    평등한 인간대우를 받고 싶은 마음을 헤아릴때는요.

    흑인들이 자신들의 인권을 위해 싸울 때
    I am proud to be Black. 이라고 했던 것 처럼요.

    Black is beautiful color 하면서 검은색 자체를 아름답게 생각하도록 바꾸는 아이디어들도
    흑인들의 시, 노래, 의상, 미술 작풉들에 많이 나왔었구요.

    휠체어를 탄 장애자가 
    I am proud to be handicapped physically, not spiritually.
    하는 것과 연결해보면 게이가 남보다 우월하다고 자랑하는 것은 아님을 느낄 수 있을거 같은데요.


    인종, 학력,병, 심신 장애, 금전, 나이, 성별,직업.... 이 모든 것들에 우열을 두고 차별하는 것이 우리 사는 사회인데
    여기 안 걸릴 사람 있을까요.

    편견과 차별이 만연, 존속하는 사회
    다수의 힘의 횡포가 소수의 인권을 유린하는 사회

    마이너리티의 인권을 생각하는 사회
    참 이루기 어려운 사회지요.


    여성인 것만으로도 이른 아침에 택씨를 잡을 수 없던 시절이 생각납니다.

    이 세상 모든 종류의 소수(마이너리티)들의 아픔을  생각하며.

    교아

    *I am proud to be gay 에 대해 앤드류엄마님과 엘리님의 의견을 듣고 난 후
     나는 자랑스런 게이이다' 에서 '나는 게이인 것에 떳떳하다' 로 바꾸었습니다.



    이천십사년 시월 삼십일

    교포아줌마







    댓글 0

Designed by Tistory.